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너무 오랜만에 제 블로그를 방문합니다. ^^;오늘 아이들과 있었던 소소한 이야기들을 적어보려합니다. 


색종이 1장의 행복

아이들은 색종이를 참 좋아라합니다. 사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아이들에게는 마술 도구와 같은 것이지요.  색종이 1장만 있어도 놀이가 풍성해지는게 아이들입니다.  친구들에게 나눠주고 싶어 우리 반 친구들의 인원을 알아가서 그 수 만큼 색종이를 가져와 1장씩 나눠주기도 합니다. 그러면 받은 친구들의 하루는 꿈같은 하루가 됩니다. 친구에게 색종이를 받은 그 순간부터 집에 가기 전까지 그 색종이 1장이 가장 큰 보물이 되는 것입니다. 


나에게는 어렵고 너에게는 쉬운일..ㅋ

일주일에 1번씩 아이들과 색종이접기 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색을 고르는 데 부터 무슨 큰일이라도 난 것처럼 난리입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색을 앞 친구가 먼저 고르고 나면 세상을 다 잃은 표정으로 속상해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 반은 약속을 한가지 정했습니다. 그 약속은 색을 고르지 않고 차례대로 1장씩 가져가기 입니다. 대체로 잘 지켜지고 있습니다. ^^ 색종이 접기를 하다보면 접는 속도와 눈썰미가 하늘과 땅차이입니다. 한번만 보고도 선생님과 그대로 접는 친구도 있고 잘 안되서 친구나 선생님에게 도움을 청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선생님..나는 잘 안되요.. 도대체 어떻게 접는 거에요? 이게 맞아요"

"OO야! 나도 좀 접어줘 어떻게 하는거야?"

속상한 마음에 우는 친구도 있습니다. 


색종이 접기 시간은 비밀시간!

저는 아이들과 색종이 접는 날에 무얼 접는지 미리 알려주지 않습니다. 그냥 저만의 수업 방식이기도 하고 아이들에게 미리 알려주지 않고 접으니 더 호기심을 가지는 것 같아서 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아이들과 둥글게 둘러 앉아 색종이를 나눠가지며 무엇을 접는지 말해주지 않고 시작을 했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완성해나갈 때마다 자기들끼리 무엇이 완성되는 것인지 알아맞춰보기도 합니다. 종이 인형을 한 번 접어보았습니다. 그리 어렵지 않고 완성품은 같은 모양이지만, 얼굴표정과 꾸미는 것에 따라 제각각 멋진 인형으로 탄생시킬 수 있다는 생각에 기대가 되었습니다. 


자신의 것을 다 꾸미고 친구의 것은 어떻게 생긴 인형이 될지 궁금해하는 아이들화난 얼굴이 좋아요

모두다 종이 인형을 완성한 후에 각자 자신만의 종이인형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옷도 꾸며서 입혀주고 표정도 가지각색이였습니다. 

"선생님! 표정 맘대로 해도되요?"

"그럼 기쁜 표정, 슬픈표정, 놀란표정..."이라고 말하는 중에

"화난표정해도되요?"

"그럼 빙글빙글도 해도되요?"

라고 묻는 아이들덕분에 참 많이 웃게 되었습니다. 자기가 만든 인형을 가져와 자랑을 늘어놓는 아이

한참을 꾸미고 만들더니  한 아이가 다가와 자기 인형을 반으로 구부립니다.

"선생님 이거는 인사하는거에요 하하하"



아이들은 보통 어른들이 생각하는 표정을 그려내지 않았습니다. 빙글빙글 표정, 눈을 크게 뜬 표정.. 

설명들도 참 재미났습니다. 그러더니 한 아이가 그 전에 말했던 화난 표정의 인형도 내밀었습니다. 인형을 화난 표정이였지만 우리는 모두 재미난 인형놀이에 행복하게 웃고 있었습니다. 화난 표정도 좋았습니다. ^^ 모두가 생각할 수 있는 웃는 표정이 아닌 화난 표정을 그리며 아이는 행복했고 저도 함께 즐거웠습니다. 

아주 해맑게 웃으며 "화난 표정이 좋아요!"라고 외치는 아이..



아이마다 제각가 표정들이 다릅니다.




다 만든 후에는 행여나 잃어버려 속상할까 얼른 자기 가방에 집어 넣습니다.


빙글빙글 표정 만들고 싶다고 하더니 나중에는 내 눈 정말 많죠? 물으며 사진을 찍어 달랍니다. ㅋㅋㅋ



정말 열심히도 꾸미고 그것을 가지고 한참 즐거워 하는 아이들을 보고 깊은 생각에 빠졌습니다. 

'어른들에게 색종이는 단지 색깔이 있는 종이 1장에 불과한데 아이들에게는 지금 가진 그 무엇보다 소중한 것이 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작은 것에도 행복하고 즐거울 수 있는 것을 아이들을 통해 배웁니다.


뭐든 놀이로 만들어 행복해할 수 있는 아이들이 오늘은 몹시 부럽습니다. 



신고
by 엉뚱유리 2015.02.12 08:00
화난 얼굴이 좋아요

너무 오랜만에 제 블로그를 방문합니다. ^^;오늘 아이들과 있었던 소소한 이야기들을 적어보려합니다. 색종이 1장의 행복 아이들은 색종이를 참 좋아라합니다. 사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아이들에게는 마술 도구와 같은 것이지요. 색..

모래로 케이크를 만든다구요?

자연속에서 놀이재료 찾기 요즘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모래놀이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모래는 집 치우기 힘들어하는 엄마들에게 딱 맞춰 나온 장난감 같았습니다. 자연에서 만나는 모래처럼 여기저기 굴러다니지 않고 쉽..

절대 웃으면 안되는 놀이 아세요?

적응 중인 아이들 유치원에도 새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올해 7세 담임을 맡게 되었습니다. 작년에 6세반 때 함께 했던 아이들도 있고, 새롭게 만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새학기는 교사는 물론 아이들도 적응하느라 바쁘고 힘든..

아이는 놀기 위해 태어났다.

최근에 유치원 선생님들과 함께 "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온다"라는 책을 함께 읽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관심이 많으신 분이라면 꼭 한번 그 책을 읽어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저도 아직 읽고 있는 중이지만 참 재미진 내..

놀이터에서 만난 꼬마스승

7세 아이들을 졸업시키고 2013년도에는 6세 아이들을 맡게 되었습니다. 다시 새로운 아이들과 지내는 이야기를 써보려 합니다. 새로운 아이들과 만나면 이야기 거리가 많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습니다.^^' 아이들과 ..

뽀뽀와 키스의 차이

얼마 전,, 우리 아이들과 함께 겨울캠프를 떠났습니다. 방 배정을 받다보니, 여자 아이들과 남자아이들이 갈라져 저는 우리반 여자아이들과 아담한 방을 쓰게 되었습니다. 겨울캠프 장소에 도착해서 바로 점심을 먹고, 아이들과 함께 ..

불편하고 힘든 진실 외면할 수 없는 남영동 1985

아~ 글을 쓰기전에 먼저 한숨부터 나온다.. 즐겁고 행복한 것을 쓰는 것이 아니기 때문일까..?! 처음에 친구랑 별 생각없이 보게 된 영화였다. 나에게 크게 와닿는 것도 재미가 있을까? 없을까? 하는 그런 생각조차 가지지 않고..

눈이 아이스크림처럼 달콤하다는데요?

창원에도 눈이 내렸어요 얼마 전 경남지방에서는 , 더구나 창원에서는 보기드문 광경이 펼쳐졌습니다. 12월에 함박눈이 펑펑 내린 것이지요. 중부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이런 일쯤은 큰일도 아니겠지만, 경남지방에서는 1년에 한 번 있..

보리차와 물로 만든 커피? 맛은 어떨까요?

놀면서 크는 아이들 우리 유치원 아이들의 하루 일과는 친구들, 동생들, 언니,오빠,누나, 형들과 노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이 교실과 저 교실을 두루 누비고 다니며 서로 아침인사도 하고 어울려 놀이를 만들어 놀기도 합니다. 그날..

에디슨만 알을 품나요?

엉뚱 소녀를 소개합니다. 저희반에는 엉뚱한 생각으로 가끔 친구들과 선생님을 즐겁게 해주는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엉뚱소녀라 부르겠습니다^^) 사건 사고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지만, 전혀 생각지 못한 행동들로 배꼽잡게 만들죠....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