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세 아이들을 졸업시키고 2013년도에는 6세 아이들을 맡게 되었습니다.   다시 새로운 아이들과 지내는 이야기를 써보려 합니다.

새로운 아이들과 만나면 이야기 거리가 많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습니다.^^'

아이들과 햇살좋은 날 유치원 놀이터에 나가놀았던 날 있었던 이야기 입니다.

 

 

 

신발을 벗는 것이 더 편한 아이들

사실, 요즘 아이들 더러운 것이 제 몸에 묻는걸 무척 싫어합니다. 깔끔하게 차려 입은 옷과 깨끗한 환경을 늘 대접(?!) 받아 온 터라 결벽증이 있는게 아닐까 생각될 정도인 아이도 있을 정도 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의 그런 생각들은 어른들이 만드는 것 같습니다.

우리 반 아이들 놀이터에서 마구마구 뛰어놀다 갑자기 한 아이가 뛰어와서 제게 말합니다.

 "엄마! 나 신발벗어도 돼?" 라고 말입니다.

 "신발? 그래~! 벗어도 돼!" 라고 자신있게 대답해주면서도 어머니들께서 흙으로 더럽혀진 양말을 보고 지으실 표정이 먼저 떠오른게 사실입니다. ^^;;

하지만, 아이들은 엄마의 잔소리와 선생님의 걱정같은건 생각할 겨를이 없습니다^^

여자 친구 한명이 신발을 벗고 논 것으로 시작하여 남자 아이들 까지도 신발을 하나 둘 벗어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더니 나중에는 저에게 묻지 않고 그냥 신발을 마구 벗어두고 가는 것이였습니다.

 

신발을 벗은 아이들이 하나 둘 모래 바닥에 주저 앉아 놀기도 하고 발로 마음껏 모래를 밟고 뛰며 옷에, 잔뜩 흙을 묻히며 놀기 시작했습니다. 손에 묻고 옷에 묻는 모래 따위는 신경쓰지 않는 눈치였습니다.

그런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이뻐 '옷 털면서 놀아라' '흙 묻을라 조심해라' 등등의 잔소리는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기다려주면 할 수 있어요

그러던 중 한 여자 친구가 자신의 신발을 벗으려고 친구들이 신발을 벗어둔 곳에 오게 되었는데,가지런히 신발을 정리정돈 하는 것이였습니다.  그런 친구의 모습을 봐서인지 정리 정돈 해둔 신발 곁에 신발을 벗으러 와서는 바르게 앉아 신발을 차분하게 벗고 친구가 해둔 대로 멋지게 정돈해서 자기 신발을 벗어두고 가는 것이였습니다.

 

작은 손으로 신발을 요리 조리 움직이며 정리하는 모습도 참으로 귀엽고 멋졌지만, 문득 어른들이 아이들을 얼마나 기다려 주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른들과 아이들이 할 수 있는 일들은 격차가 큽니다. 물론 어른이라 해서 뭐든 아이보다 더 잘하고 실수가 없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의 서툰 행동에 어른들은 기다려 주지 못하고 화를 내거나 재촉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아이가 신발 정리 하는 것을 보면서 ' 아..어른들이 조금만 참고 기다려 주면 아이들도 서툴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일들을 스스로 찾아 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구하나 신발 바르게 정리하라고 시킨일도 아니였지만, 아이는 스스로 신발을 바르게 정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참 기특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으며 재미있는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라디오 방송 광고에서 '아이를 기다려주세요'라는 문구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기다려주는 것에 서툰 어른님들^^ 우리 아이들을 기다려줍시다~ !!

오늘도 아이들에게서 또 하나 배웁니다~ 아이들아 너희들이 나의 스승이구나...^^

by 엉뚱유리 2013.04.06 08:00
  • 은지경원아빠 2013.05.16 09:55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랫만에 만나는 반가운 글에 울림마저 더 하시는군요.
    기다릴 줄 아는 부모가 되어야 할텐데요. 반성, 고민..... 이런 단어가 맴도는 아침이네요.
    고맙습니다.

    • 엉뚱유리 2013.05.20 15:03 신고 EDIT/DEL

      ㅎㅎㅎ아버님 저의 글도 기다려주셨듯이 아이들도 기다려주심 될 것 같아요~사실 저도 답답한 마음에 해주려고 손을 뻗을 때가 종종 있어요;;ㅠㅠ 아이들은 기다려주면 다 ~ 할 수 있대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윤기 2013.06.08 08:52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 선생님, 전 신발 정리 하기도 놀이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신발이 잘 정리된 곳에 가서 신발을 가지런히 벗는 것도 마찬가지구요. ^^

    어른들이 기다려주기도 해야겠지만...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바람직한 본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 도로를 지나다니다 보면 은행나무 가지치기가 한창입니다. 길게 뻗은 가지들이 싹둑싹둑 잘려져 나가고, 자연스레 쌀쌀한 바람을 타고 낙엽들도 떨어져 내려 나뭇가지만 앙상하게 볼 날이 머지 않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비라도 내린 후면 노오란 은행잎들이 도로를 점령(?!)합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오후에 아이들을 태운 하원버스는 도로를 달리다가 신호에 걸려 멈춰섰습니다.

그런데 우리 유치원 버스 창문 너머로 은행나무 가지를 치고 계시는 분들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아이들이 그 모습을 놓칠 수 있을까요? ^^

 

신기하고 처음보는 모습에 너도 나도 눈을 휘둥그레 뜨고는 한참을 바라 보았습니다. 그러던 중.... 한 남자아이가 정적을 깨며 이야기 했습니다.

"흠...저 나무 너무 많이 아프겠다"

5살 아이의 눈에는 어른들이 나무를 아프게 하고 있는 것으로 보였던 모양입니다. ^^ 귀엽기도 하고 웃음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른이 된 제가 바라보는 세상의 눈은 어떤가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어른들은 언제나 자신의 기준에 맞춘 색안경을 끼고 세상을 바라보곤 하지요. 어떤 어른이 은행나무 가지치기를 보고 나무가 아플 것을 생각하며 안타까워할까요...?!    

아이의 순수한 말에 참 부끄러워졌습니다. 어른이 되면서 아이들이 바라보는 그 아름다운 세상이 보이지 않는 것이 슬프기도 했구요..

우리 아이들은 자신이 직접 본 것을 믿고 행합니다. 그만큼 어른들의 모습은 참으로 중요하단 생각이 듭니다.어른들의 모습이 본보기가 될테니까요.

아이들의 눈에 멋진 어른으로 보이기 위해서 우리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이 글을 읽으시는 어른들... 깊이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나는 아이들에게 어떤 어른인가?"

은행나무 가지치기 하나로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된 하루였네요...

 

'아이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리차와 물로 만든 커피? 맛은 어떨까요?  (5) 2012.11.30
에디슨만 알을 품나요?  (1) 2012.11.27
은행나무 싹둑, 다섯 살은 뭐라 했을까?  (0) 2012.11.23
꼭 감은 눈  (0) 2012.11.20
무한도전  (0) 2012.11.16
세상은 놀이터  (1) 2012.11.12
by 엉뚱유리 2012.11.23 09:25

오늘은 짧게 우리 반 아이와 했던 대화내용을 글로 써볼까 합니다.

 

"나도 엄마니까.."

 

"선생님 우리 동생이 어제 밥 먹다가요 뭐라고 했는지 알아요?"

"아니~뭐라고 했길래?"

그 동생과 엄마의 대화입니다.

엄마가 젓가락으로 밥을 퍼서 먹는 걸 보고는 동생 왈,

"엄마는 왜 젓가락으로 밥을 먹어요? 우리는 숟가락으로 떠 먹잖아요"

"엄마는 엄마니까 젓가락으로 밥 먹지."

"그럼 나도 소꼽놀이 할 때 엄마하니까 나도 젓가락으로 밥먹을래요"

(ㅋㅋㅋㅋㅋ 하지만 이 동생은 남자였다는.... 요즘은 남자도 소꼽놀이 할 때 엄마역할을 많이 하나봅니다.^^;;)

그 동생의 말에 엄마는 아무말 못했다는 소문이 들립니다ㅋㅋ; 참으로 난감합니다. 동생의 입장에서 틀린말이 전혀 없기 때문이죠.

저 또한 우리 반 아이들이나 어린 아이들이 그렇게 말한다면 답해주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이처럼 아이들은 어른들인 우리들의 눈으로 보는 것, 생각하는 것과는 참으로 다르게 세상을 보고 느끼는 것 같습니다. 짧은 대화였지만 저 대화를 통해 참 많은 것을 생각해보게 됩니다.

어른들은 어른이 되면서  좀처럼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습니다.자신이 생각하고 싶은대로 생각할 때가 많이 있죠. 하지만 우리 아이들은 눈에 보이는 그대로 눈 속에 담고 머릿속에 생각해보는 "순수함"의 안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상을 색안경 끼고 보지 않고 아이들의 안경을 빌려 바라보는 건 어떨까...하고 생각해봅니다.그러면 하늘의 구름도 맛있어 보이지 않을까 싶네요^^

 

 

 

 

 

 

by 엉뚱유리 2012.10.16 09:00
  • 골목대장 2012.10.16 16:16 신고 ADDR EDIT/DEL REPLY

    선생님~구름도 맛있어 보인다는 표현 짱입니다!

    • 엉뚱유리 2012.10.16 18:10 신고 EDIT/DEL

      골목대장님! 별말씀을요~^^ 블로그 시작단계라..아직 많이 부족합니다~많은 도움 부탁드립니다~후훗^^

화난 얼굴이 좋아요

너무 오랜만에 제 블로그를 방문합니다. ^^;오늘 아이들과 있었던 소소한 이야기들을 적어보려합니다. 색종이 1장의 행복 아이들은 색종이를 참 좋아라합니다. 사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아이들에게는 마술 도구와 같은 것이지요. 색..

모래로 케이크를 만든다구요?

자연속에서 놀이재료 찾기 요즘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모래놀이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모래는 집 치우기 힘들어하는 엄마들에게 딱 맞춰 나온 장난감 같았습니다. 자연에서 만나는 모래처럼 여기저기 굴러다니지 않고 쉽..

절대 웃으면 안되는 놀이 아세요?

적응 중인 아이들 유치원에도 새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올해 7세 담임을 맡게 되었습니다. 작년에 6세반 때 함께 했던 아이들도 있고, 새롭게 만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새학기는 교사는 물론 아이들도 적응하느라 바쁘고 힘든..

아이는 놀기 위해 태어났다.

최근에 유치원 선생님들과 함께 "아이들은 놀기 위해 세상에 온다"라는 책을 함께 읽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관심이 많으신 분이라면 꼭 한번 그 책을 읽어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저도 아직 읽고 있는 중이지만 참 재미진 내..

놀이터에서 만난 꼬마스승

7세 아이들을 졸업시키고 2013년도에는 6세 아이들을 맡게 되었습니다. 다시 새로운 아이들과 지내는 이야기를 써보려 합니다. 새로운 아이들과 만나면 이야기 거리가 많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어려웠습니다.^^' 아이들과 ..

뽀뽀와 키스의 차이

얼마 전,, 우리 아이들과 함께 겨울캠프를 떠났습니다. 방 배정을 받다보니, 여자 아이들과 남자아이들이 갈라져 저는 우리반 여자아이들과 아담한 방을 쓰게 되었습니다. 겨울캠프 장소에 도착해서 바로 점심을 먹고, 아이들과 함께 ..

불편하고 힘든 진실 외면할 수 없는 남영동 1985

아~ 글을 쓰기전에 먼저 한숨부터 나온다.. 즐겁고 행복한 것을 쓰는 것이 아니기 때문일까..?! 처음에 친구랑 별 생각없이 보게 된 영화였다. 나에게 크게 와닿는 것도 재미가 있을까? 없을까? 하는 그런 생각조차 가지지 않고..

눈이 아이스크림처럼 달콤하다는데요?

창원에도 눈이 내렸어요 얼마 전 경남지방에서는 , 더구나 창원에서는 보기드문 광경이 펼쳐졌습니다. 12월에 함박눈이 펑펑 내린 것이지요. 중부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이런 일쯤은 큰일도 아니겠지만, 경남지방에서는 1년에 한 번 있..

보리차와 물로 만든 커피? 맛은 어떨까요?

놀면서 크는 아이들 우리 유치원 아이들의 하루 일과는 친구들, 동생들, 언니,오빠,누나, 형들과 노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이 교실과 저 교실을 두루 누비고 다니며 서로 아침인사도 하고 어울려 놀이를 만들어 놀기도 합니다. 그날..

에디슨만 알을 품나요?

엉뚱 소녀를 소개합니다. 저희반에는 엉뚱한 생각으로 가끔 친구들과 선생님을 즐겁게 해주는 여자 아이가 있습니다.(엉뚱소녀라 부르겠습니다^^) 사건 사고를 일으키는 수준은 아니지만, 전혀 생각지 못한 행동들로 배꼽잡게 만들죠....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화난 얼굴이 좋아요
| 1 |